[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하 납북가족협의회)가 남북정상회담에서 전쟁납북피해 문제 의제화를 위해 1인 릴레이시위를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납북가족협의회는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전쟁납북피해 문제 의제화 및 해결 촉구를 위해 5일부터 26일까지 청와대 분수대 앞과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후문 앞 두 장소에서 동시에 1인 릴레이 시위를 진행하기로 했다.

납북가족협의회 측은 이날 언론사 등에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은 그들이 전쟁 중 자행한 한국 민간인 납북이 범죄임을 알기 때문에 휴전회담에서 6·25전쟁납북자 문제를 결사적으로 은폐함으로 의제화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은 남북정상회담에서 더 이상 전쟁납북자는 없다는 종전의 거짓 주장을 되풀이하지 말고, 납북 후 집단 학살한 2,000명의 한국공무원에 대한 신원을 확인하고 그 유해를 송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납북가족협의회는 정부를 향해 "전쟁납북자 문제 해결 없는 남북 평화와 종전 선언은 거짓에 불과하며 이번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기필코 의제화하여 전쟁납북피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