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6·25 전쟁으로 북한에 끌려간 인사들과 국군포로들을 즉각 송환하라고 남북 당국에 23일 촉구했다.

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에서 "나라를 구하기 위해 싸우다가 적에게 끌려간 수많은 국군포로가 자유와 인간성이 말살된 동토의 땅에서 오매불망 대한민국으로 귀환할 날을 기다리고 있다"며 "휴전 직후 1만9천여 명으로 알려졌던 생존 국군포로는 이제 500명이 채 안 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특위는 "북한 당국은 인류 보편의 인도주의에 입각해 대한민국으로의 귀환을 원하는 국군포로 전원을 무조건 즉각 송환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국군포로 송환을 외면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라는 헌법적 책무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북한의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방조 행위"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헌법의 명령에 따라 국군포로 송환을 위한 국가 차원의 실효성 있는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고 이를 강력히 추진하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또 납북가족협의회와 간담회를 열어 6·25 당시 10만 명으로 추정되는 민간인이 북한에 납치됐다면서 이들의 송환도 북측에 촉구했다.


납북가족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은 "오지 않은 평화를 왔다고 말할 수 없다"며 "전쟁으로 인해 북으로 끌려간 가족은 돌아와야 하고, 평화를 깬 쪽이 사죄하고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이 "6·25 전쟁통에 할머니께서 공산주의자들에 의해 총살당하는 광경을 겪은 사람"이라며 "말로만 남북관계가 원활하다고 하지만, 이런 납북인사 문제에 대해선 별다른 진척이 없다"고 지적했다.


외교안보특위는 "4·27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 등 그 어떤 선언과 합의에서도 국군포로 문제는 도외시한 채 우리민족끼리 잘해 보자는 말만 가득할 뿐"이라며 "사실상 오불관언(吾不關焉)의 자세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