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6.25전쟁 납북자법 제정 발의, 박선영 국회의원의 "뜻밖의 인생".. 이야기
이름: 윤정우
2011-02-05 15:45:23  |  조회: 2792

돈 없어 점심 굶은 판사의 아내? .....국회의원 박선영 뜻밖의 인생

백은영 조선일보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2011.02.05 15:03 / 수정 : 2011.02.05 15:27

▲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 기자, 교수 그리고 대법관의 아내.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의 이력이다. 남 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그녀는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찢어지게 가난한 집안의 판사와 결혼했다. 점심값이 없어 굶기가 일쑤였다. 박 대변인은 여성조선 2월호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은 여전히 믿지 않겠지만, 말할 수 없는 가정사 때문에 고생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의 어머니는 초등학교 교사였다. 중·고등학교 당시 월세방에 생활할 정도로 가난했지만, 어머니는 발레와 피아노를 가르칠 정도로 교육열이 높았다. 어머니께 ‘책 그만 봐라, 공부 그만 해라’는 잔소리를 들을 정도였던 박 대변인은 이화여대 법학과에 진학했고, MBC 보도국 기자가 됐다.

박 대변인은 “어릴 때부터 꿈이 기자 아니면 교수였는데,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더 공부할 수가 없었다”면서 “현재 이름인 ‘박선영’은 ‘박운희’에서 개명한 것인데, 시청자들이 ‘MBC에는 박운희 기자밖에 없느냐’는 말을 할 정도로 온몸을 던져 일했다”고 말했다.

남편인 민일영 대법관과는 1983년에 결혼했다. 민 대법관은 1974년부터 9년 동안 박 대변인에게 구애했다. 가난한 고시생이었던 민 대법관은 산골의 어느 절에서 시험을 준비할 때도 한 달에 두세 통씩은 꼭 편지를 보내왔다. 시험에 합격한 이후에도 박 대변인 집 앞 잔디밭에 앉아 하염없이 기다렸다.

가난한 시댁 때문에 평생 고생만 했던 박 대변인 어머니는 결혼을 반대했다. 고시에 합격했지만, 남편은 마포 도화동 판잣집에서 살 정도로 가난했기 때문이다. 박 대변인은 “당시 저는 정의감에 불타고, 피가 끓는 청춘이어서 어머니를 이해할 수 없었다”면서 “‘가난한 사람은 결혼도 못 하느냐’라고 말하고 남편에게 뛰쳐나갔다”고 회상했다.

청첩장도 돌리지 못하고 집에서 쫓겨나다시피 했던 결혼이었다. 무리하게 대출을 받아 집을 샀고, 그나마도 시댁 생활비에 보태야 했다. 결혼 후 이사를 열세 번이나 다녔다. 박 대변인은 “당시 MBC 기자였고 남편은 판사였는데도, 방송국 구내식당 밥값 2500원이 없어서 굶는 날이 많았다”면서 “내가 만약 부잣집에 시집을 갔더라면 가난에서 헤어 나오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정말 고마운 건 남편이 (결혼을 반대했던) 어머니께 꼬박꼬박 안부 전화를 한다는 것”이라면서 “그렇게 구박했으면 마음의 응어리가 남아 있었을 텐데, 그런 점에서 남편은 꽤 괜찮은 남자인 것 같다”고 말했다.
  목록 수정 삭제  
댓글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5 아래 대통령의 녹음방송을 듣고, 피난치 못한 납북자를 정부는 위로를 하여.. [1]
윤정우
11-06-13 2282
154 저는 납북자신고시에 납북자추모묘역을 국립묘지에 만들어 줄것을 요청하렵.. [1]
윤정우
11-06-07 2350
153 아래 납북언론인 부인, 별세 기사을 보고 납북자신고가 얼마나 들어왔을까?..
윤정우
11-06-07 2448
152 "소식지"의 목차도 넣고,, 첨부화일은 첫페이지부터 나오면 좋겠습니다.
윤정우
11-05-18 2333
151 "인권위장, 탈북자 2만명에 공식 사과편지"기사를 보고, 100평 제안을 했습..
윤정우
11-05-12 2603
150 안철수, 박경철이 초대합니다. 청년 리더십 아카데미!
양다솔
11-04-29 2456
149 아래 기사를 보니, 정부는 우리 납북자유족에게 위로패라도 주어야 한다.
윤정우
11-04-03 2134
148 이런 경우도 납북피해자에 해당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관리자
11-03-28 2305
147 아래 '한국전참전노병 60년만에 훈장'에 준한, 625납북자의 명예회복 고려..
윤정우
11-03-11 3026
146 이런 경우도 납북피해자에 해당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손규현
11-03-08 2512
145 아래 글 보니, 우리가 625같은 동족끼리의 싸움이 다시는 없게 하였으면..
윤정우
11-02-23 2718
144 아래기사참조, 625전쟁중 납북공무원,특히경찰,은 전사자예우를 신고하자 [1]
윤정우
11-02-19 2352
143 6.25전쟁 납북자법 제정 발의, 박선영 국회의원의 "뜻밖의 인생".. 이야기
윤정우
11-02-05 2791
142 집안 어르신의 이야기를 듣고 검색을 해보니....... [1]
관리자
11-01-18 2357
141 [성명] 이번 북괴의 대한민국 공격은 미친개에 몽둥이가 약 이었다. [1]
한재준
10-11-24 2792
140 [성명] 북한이 핵 도발행위 더 이상 용납 못한다.
한재준
10-11-23 2208
139 양귀비꽃 배지>>>우리 납북자가족은 항상 <물마초 배지>를 달고 다닙시다...
윤정우
10-11-12 2623
138 2010년 평화재단 창립6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초대합니다.
평화재단
10-11-07 2141
137 납북자문제해결 국제대회의 "납북가족증언" 동영상을 조갑제닷컴에서 보시..
윤정우
10-11-04 2499
136 납북자문제해결 국제대회의 2일차 아래 동영상을 조갑제닷컴에서 보시길 바..
윤정우
10-11-04 29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