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가족회 활동문서

가족회 활동문서

DJ "恨은 복수로 풀리는 것 아니다"
이름: 사무국
2003-06-16 00:00:00  |  조회: 8591
동아일보 2003/06/11(수) 18:42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11일 서울 동교동 자택을 방문한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와 40여분간 환담을 나눴다. 환담은 기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DJ는 이 자리에서 정치현안에 대해 직접 언급은 하지 않았으나 함축적 표현으로 심경을 피력했다. 

DJ는 먼저 정 대표의 선친인 정일형(鄭一亨) 박사와의 인연을 화제삼으며 “민주당은 자유당 때부터 해공 신익희(海公 申翼熙), 유석 조병옥(維石 趙炳玉), 박순천(朴順天) 장면(張勉) 정일형으로 여기까지 이어져왔다. (민주당은)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통야당에 뿌리를 두고 50여년을 이어져온 민주당에 대한 애착을 피력한 말이었다.

DJ는 또 “일본 사람의 행동규범은 의리이지만 한국 사람은 명분이다. 다나카(田中) 전 일본 총리가 록히드 사건으로 구속됐을 때 오히려 다나카파가 늘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런 문제가 생기면 ‘명분이 안되는데 어떻게 따르느냐’며 이탈한다”고 말했다. 친노세력의 신당추진 움직임에 대한 복잡한 소회를 피력한 것으로 들렸다. 

DJ는 대화 끝에 갑자기 “한(恨)은 복수로 풀리는 것이 아니라 소원을 달성할 때 풀린다. 우리는 민주주의와 잘사는 나라를 만들 때 한이 풀릴 것이다”고 말했다. 민주당 주변에서는 이 말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주는 충고가 아니겠느냐고 해석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55 DJ "恨은 복수로 풀리는 것 아니다"
사무국
03-06-16 8590
354 납북자 가족 대표, 뉴욕 테러현장 방문
사무국
03-06-16 8792
353 [시론]김영호/미국이 정말 日-中 다음인가
사무국
03-06-11 8527
352 [사설]노 대통령의 `대북 진심`은 무엇인가
사무국
03-06-11 2942
351 납북자 가족, 북 대표부에 명단전달 시도
사무국
03-06-10 8535
350 납북자 가족, 北 유엔대표부에 명단전달 시도
사무국
03-06-10 8606
349 창간 49주년 `정치·사회 국민의식` 조사
사무국
03-06-10 2871
348 한-일 정상 북한 핵 위기 평화적 해결원칙 합의 ( 공동성명 전문 첨부)
사무국
03-06-09 3535
347 ‘킬링필드’ 주범 단죄 길 열렸다
사무국
03-06-09 8615
346 `중국국적 조선족과 탈북난민 문제`
사무국
03-06-09 4427
345 美상원 청문회 복면증언 탈북자 美紙기고 "한국정부서 협박"
사무국
03-06-09 8649
344 "北核문제 평화해결 지원" 美학자등 60여명 모임 결성
사무국
03-06-09 8605
343 盧대통령 "대북 제재론은 시기상조"
사무국
03-06-09 8381
342 “中지도부, 김정일 교체 거론”
사무국
03-06-09 8461
341 국제형사재판소에 관한 주요 질문들
사무국
03-06-09 8803
340 [정보철] 국제형사재판소의 설립과 전망
사무국
03-06-09 8620
339 납북자단체 관계자들 방미
사무국
03-06-09 8725
338 "한국정부 납북자 송환 무관심" 관련단체 국제사회 지원 촉구
사무국
03-06-09 8532
337 [강철환기자]「최근 북한」...김정일정권의 위기
사무국
03-06-09 8670
336 "한-미-일, 對北 경제지원 논의 중단할 수도"
사무실
03-06-05 857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