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Media

언론보도신문

신문

[펜앤마이크](21.6.16)납북 피해자 단체, "북한의 전쟁 범죄 시인과 사죄를 촉구한다"
이름: 박순종기자
2021-06-22 13:35:05  |  조회: 785
[펜앤현장] 납북 피해자 단체, "북한의 전쟁 범죄 시인과 사죄를 촉구한다"
  •  박순종 기자
  •  최초승인 2021.06.16 15:58:11
  •  최종수정 2021.06.16 16:16
"자국민 보호 의무 외면한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납북 문제 해결에 나서야"
1
(사)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진실과 화해 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쟁 범죄에 대한 북한 정권의 사죄 등을 촉구했다. 2021. 6. 16. / 사진=박순종 기자

납북 피해자 단체인 (사)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 이하 ‘납북자가족협의회’)는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진실과 화해 위원회’(위원장 정근식, 이하 ‘진화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25전쟁 중 북한 정권에 의해 불법 납치당한 10만 납북 피해자들에 대한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한편 납북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과 북한 정권 및 문재인 정부 차원의 사죄 및 납북자 유해 발굴 사업 추진을 요구했다.

‘납북자가족협의회’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올해는 6.25 남침(南侵) 전쟁이 발생한 지 71년이 되는 해인데, 6.25전쟁 납북(拉北·북한으로 납치됨) 피해 유족들은 6.25전쟁 중 북한 정권에 의해 사랑하는 가족을 빼앗기고 생이별한 것도 모자라 납북당한 가족의 생사도 알지 못한 채 71년의 세월 동안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수많은 증거와 기록에도 불구(不拘)하고 북한은 납치 범죄를 저지른 1950년부터 현재까지 전쟁 납북 범죄 사실을 부인해 왔고 납북 희생자들의 생사조차도 확인해 주지 않는 반(反)인륜적 행태로 일관하고 있는데, 납북 희생자와 피해자의 실체가 명백히 존재함에도 가해 주체인 북한의 부인(否認)으로 피해자만 있고 가해자는 없는, 기막힌 현실 속에 살고 있다”고 한탄했다.

문재인 정부를 향한 질타도 이어졌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국정(國政) 과제 중 그 어느 것보다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우선시하면서 북한 김정은 정권과 여러 차례 공식적인 만남을 가졌지만, 문재인 정부는 납북 피해자에 대해 북한에 정식으로 문제 제기를 한 사실이 없다”며 “자국민 보호 의무를 외면한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전시(戰時) 납북 문제 해결을 위해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950년부터 1953년 사이 북한의 일방적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 중 북한으로 끌려간 이들의 수는 대략 10만여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납북자가족협의회’는 이날 ▲북한의 납북 범죄 시인(是認)과 사죄 ▲전시 민간인 보호를 외면한 문재인 정부의 사과 ▲납북 피해자 명예회복 ▲납북 희생자 유해 발굴 추진 등을 요구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진화위’에 제출하고 정근식 ‘진화위’ 위원장과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1
(사)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16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진실과 화해 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납북 범죄 시인(是認)과 사죄 ▲전시 민간인 보호를 외면한 문재인 정부의 사과 ▲납북 피해자 명예회복 ▲납북 희생자 유해 발굴 추진 등을 요구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위원회에 제출했다. 2021. 6. 16. / 사진=박순종 기자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133 [SPN 서울평양뉴스] 미 의회, '미국 내 이산가족 등록 법안' 발의..."북미..
장이주 기자
24-02-05 44
1132 [SPN 서울평양뉴스] "잊지 마세요"...'물망초'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박세림 기자
24-02-05 41
1131 [중앙일보] [단독] 잊혀져선 안될 납북자…"물망초 패션쇼로 북에 알릴 것"
박현주 기자
24-02-05 37
1130 [중앙일보] ‘나를 잊지 말아요’ 납북자 상징된 물망초
박현주 기자
24-02-05 40
1129 [조선일보] 김영호 통일장관 첫 대외 일정은 납북자 가족 면담
김민서 기자
23-08-04 275
1128 [한겨레] 김영호 통일장관 “종전선언 절대로 추진하지 않겠다”
이제훈 기자
23-08-04 222
1127 [채널 A] 김영호, “종전협정 절대 추진 안 해”…尹 보조 맞출 뜻 밝혀
권갑구 기자
23-08-04 231
1126 [타임뉴스] 김영호 통일장관 "종전선언 절대 추진하지 않는다 약속"
안영한 기자
23-08-04 209
1125 [중앙일보] 첫 일정은 납북가족 만남... 김영호 통일 "종전선언 절대 안한..
박현주 기자
23-08-04 164
1124 [문화일보] "납북자 송환, 한미일 정상회의서 논의해달라"
조재연 기자
23-08-04 171
1123 [조선일보] 통일부, 정원 15% 줄여 조직 개편... 장관 직속 ‘납북자 대책..
김민서 기자
23-07-30 187
1122 [NK조선] 10만 납북자 소식 기다린 지 70년...
김수언, 조재현 기자
23-07-30 168
1121 [경기일보] "정부, 전담부서 만들어 '北 납북문제' 해결 나서달라"
민현배 기자
23-07-28 154
1120 [경기일보] 납북피해 가족 연로… 생사확인·진상규명 시급하다 [납북희생..
이연우 기자
23-07-28 156
1119 NGO오디세이: 가족생환을 위한 멈출수 없는 싸움
박주연 기자
23-07-28 160
1118 국립6.25전쟁납북자기념관 소개
경기일보 홍기웅 기자
23-07-28 168
1117 [뉴데일리] 6.25납북자 가족들 통일부장관 지명 지지 성명 발표
조문정 기자
23-07-28 160
1116 통일부장관 지명에 대한 적극적 지지_6.25전쟁납북인사가족회
양연희 기자
23-07-28 151
1115 김영호 통일부 장관 지명에 대한 지지 성명 발표
이창준 기자
23-07-28 180
1114 유엔에서 납북자 문제 논의…한·미·일 공조 강화될 듯, 입력2023.06.30...
홍주형 기자(세계일보)
23-07-28 15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