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Media

언론보도신문

신문

[VOA Korea] 터너 특사 “북한, 납북자·국군포로·억류자 즉각 송환해야”
이름: 안준호 기자
2024-03-04 12:44:48  |  조회: 90

줄리 터너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미국 북한인권특사가 북한에 한국군 포로와 납북자, 억류자들의 즉각 송환을 촉구했습니다. 가족들의 고통도 거론하며 특히 많은 피해자들이 이미 고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안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1일 북한에 의해 납치된 피해자와 한국군 포로, 억류자들의 귀환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터너 특사는 앞서 한국의 납북자 가족이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달라고 호소하는 편지를 보낸 것과 관련한 VO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사랑하는 가족들과 연락도 하지 못한 채 북한에 너무나 오랫동안 억류돼 있는 전쟁 포로와 납북자, 억류자들이 확실히 귀환할 수 있도록 한국∙일본과 협력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이들과 그 가족들이 재회하거나 사랑하는 사람들의 생사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가족들이 아무런 답도 없이 고통을 겪게 해서는 안 된다”며 “많은 피해자들이 이미 고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 정부에 납북자, 전쟁 포로, 억류자들을 즉각 송환하고 이산가족 상봉을 허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터너 특사] “The U.S. is committed to working with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to secure the return of POWs, abductees, and detainees who have been held for far too long in the DPRK without the ability to contact their loved ones. We will continue to advocate for these individuals and other separated families to be reunited or to secure information about their loved ones’ fate. Families should not be forced to suffer without answers, and many affected individuals are already of advanced age. We call on the DPRK government to return these abductees, POWs, and detainees immediately and to allow for the reunification of separated families.”

앞서 최성룡 전후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이사장은 지난달 28일 터너 특사에게 보낸 편지에서 터너 특사가 최근 일본 납북 피해자의 상징인 요코타 메구미의 고향을 찾아 가족들을 위로한 것을 언급하면서 “메구미의 남편은 고등학생 때 납북된 한국인 김영남”이라며 “한국에는 김영남을 포함해 1970년대 북한 간첩에 납치된 고교생이 5명이나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생때같은 자식을 잃은 부모들은 애끊는 심정으로 자식을 그리워하다가 한 많은 생을 마감했거나, 죽기 전에 자식 얼굴 한번이라도 보고 죽겠다고 아직 모질고 질긴 생명줄을 놓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윤석열 정부 들어서는 납북자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한국 정부만의 힘으로는 역부족이라면서 자유와 인권을 최우선 가치로 삼는 미국 정부가 적극 나서서 힘없는 납북 피해자들을 도와달라고 호소했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한국전쟁 중 약 10만 명의 한국민을 납치하고, 정전협정 체결 이후에는 3천835명을 납치했으며, 이 가운데 516명이 아직도 북한에 억류돼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납북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으며, 생사 확인 등에 일체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2014년 2월 발간한 최종보고서에서 북한에 “납치 또는 강제 실종된 모든 사람의 가족과 그 출신 국가에 그들의 생사와 행방에 관한 완전한 정보를 제공하고, 그들이 생존해 있을 경우엔 그 생존자와 후손들이 즉각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며, 가족과 본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망한 사람의 유해를 확인하고 송환하라”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COI 보고서] “Provide the families and nations of origin of all persons who have been abducted, or otherwise forcibly disappeared, with full information on their fate and whereabouts, if they have survived; allow those who remain alive, and their descendants, to return immediately to their countries of origin; and, in close cooperation with their families and nations of origin, identify and repatriate the physical remains of those who have died.”

그러나 북한은 이 같은 COI 권고를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는 인권 침해가 없다”며, 국제사회의 인권 개선 요구는 “인권 문제를 구실로 북한의 체제를 훼손하거나 전복하려는 악의적인 인권 모략 책동”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엔 주재 미∙한∙일 3국 대사들은 지난달 17일 COI 보고서 발간 10주년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국제법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고 납북자, 억류자, 미송환 전쟁 포로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을 포함해 모든 인권 침해와 학대를 종식시키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고 이를 위해 유엔 인권 전문가들과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준호입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144 [세계일보] “억류자·납북자·국군포로 송환 위해 특별보고서 만들어야”
김예진 기자
24-05-01 35
1143 [뉴스1] 김영호 "'북한인권 문제' 침묵은 또 다른 인권침해"
구교운 기자
24-05-01 42
1142 [연합뉴스] 물망초 배지 단 윤석열 대통령
진성철 기자
24-03-28 89
1141 [동아일보] 尹, 국무위원과 물망초 배지 달고 “아주 특별하다”…의미는?
장관석 기자
24-03-28 73
1140 [뉴스 1] 간담회 인사말하는 김영호 통일장관
신웅수 기자
24-03-28 86
1139 [연합뉴스] 英 의원들 가슴에 '물망초 배지'…"北에 억류된 이들 잊지 말자..
김지연 기자
24-03-28 87
1138 [중앙일보] 납북자 가족에 건넨 세송이 물망초...김영호 "국가가 끝까지 노..
정영교 기자
24-03-28 78
1137 [연합뉴스] 尹 착용 '물망초' 배지, 납북·억류자·국군포로 가족 가슴에
하채림 기자
24-03-28 68
1136 [동아일보] “아버지 생사만이라도”…‘11년째 北 억류’ 선교사 아들의..
김윤진 기자
24-03-28 43
1135 [VOA Korea] 터너 특사 “북한, 납북자·국군포로·억류자 즉각 송환해야”
안준호 기자
24-03-04 89
1134 [VOA Korea] 일본 고위관리 “납북자 고령화, 시간 허비할 여유 없어”
김영권 기자
24-03-04 77
1133 [SPN 서울평양뉴스] 미 의회, '미국 내 이산가족 등록 법안' 발의..."북미..
장이주 기자
24-02-05 106
1132 [SPN 서울평양뉴스] "잊지 마세요"...'물망초'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박세림 기자
24-02-05 129
1131 [중앙일보] [단독] 잊혀져선 안될 납북자…"물망초 패션쇼로 북에 알릴 것"
박현주 기자
24-02-05 86
1130 [중앙일보] ‘나를 잊지 말아요’ 납북자 상징된 물망초
박현주 기자
24-02-05 95
1129 [조선일보] 김영호 통일장관 첫 대외 일정은 납북자 가족 면담
김민서 기자
23-08-04 333
1128 [한겨레] 김영호 통일장관 “종전선언 절대로 추진하지 않겠다”
이제훈 기자
23-08-04 269
1127 [채널 A] 김영호, “종전협정 절대 추진 안 해”…尹 보조 맞출 뜻 밝혀
권갑구 기자
23-08-04 284
1126 [타임뉴스] 김영호 통일장관 "종전선언 절대 추진하지 않는다 약속"
안영한 기자
23-08-04 260
1125 [중앙일보] 첫 일정은 납북가족 만남... 김영호 통일 "종전선언 절대 안한..
박현주 기자
23-08-04 21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