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5전쟁납부자의 추모비건립을 추진합시다..
이름: 윤정우
2012-10-11 08:20:21  |  조회: 2086
[
만물상] 아웅산 희생자 추모비

오태진 수석논설위원 ..이메일tjoh@chosun.com
기사100자평(1) 크게 작게요즘싸이 공감조선블로그MSN 메신저입력 : 2012.10.10 22:55

1983년 10월 9일 버마, 지금의 미얀마. 아웅산 국립묘지에 서석준 부총리를 비롯한 전두환 대통령 수행단이 도열했다. 대통령 도착 전이었지만 연합뉴스 사진부장 최금영은 습관적으로 수행단 사진을 한 컷 찍었다. 몇 초 뒤 엄청난 폭음과 함께 그는 주저앉았다. 자욱한 흙먼지 속에서 '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생각에 목에 건 카메라를 들어 올리려 했다. 그러나 꼼짝도 할 수 없었다. 열 손가락이 모두 부러졌고 온몸에서 피가 방울져 떨어졌다.

▶카메라도 파편에 맞아 구멍이 뚫렸다. 필름은 피와 화약과 빛에 얼룩진 채 숨진 이들의 마지막 모습을 담고 있었다. 서 부총리, 이범석 외무장관, 김동휘 상공장관, 서상철 동자부장관, 함병춘 대통령 비서실장, 김재익 경제수석, 심상우 의원, 이계철 주미얀마 대사…. 어제 조선일보 2면에 실린 그 사진이다. 열일곱 목숨을 앗아간 현장을 유일하게 기록한 최금영도 심장 언저리에 파편이 박혀 고통받다 2003년 10월 9일 떠났다. 아웅산 테러 20년 된 날이었다.

▶김정일 지령을 받고 미얀마에 침투한 북한 특수부대 공작원 셋은 폭탄을 원격 폭발시킨 뒤 도망치다 경찰과 맞닥뜨렸다. 한 명은 사살됐고 둘은 수류탄으로 자폭해 실명하거나 한쪽 팔을 잃고 붙잡혔다. 한 명은 사형당했고 한 명은 범행을 자백해 형 집행이 보류된 채 수감됐다. 북한과 친했던 미얀마 정부는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북한과 외교관계를 끊었다. 69개국이 북한을 비난하고 제재에 나섰다.


▶테러범 강민철은 모범수였다. 간수들에게 한쪽 팔로 태권도를 가르쳤다. 그러나 밤에는 벽에 머리를 찧으며 괴로워했다. 90년대 말에야 한국 측 면회가 허용돼 찾아온 대사관 직원에게 강민철은 배신감을 털어놓았다. "조국(북한)이 나를 여기 버려두고 모른 체한다." 국정원은 그를 서울로 데려오려 했지만 김대중 정부 햇볕정책에 나쁜 영향을 준다고 해서 포기했다고 한다. 강민철은 소설 '광장'의 이명훈처럼 남북 어디도 못 가고 2008년 간암으로 죽었다.

▶아웅산 현지 추모비 건립을 추진해온 정부가 미얀마 측으로부터 '긍정 검토' 답변을 얻어냈다. 미얀마 정부는 "국립묘지에 외국인 기념비를 세우기 어렵다"고 했었다. 묘지에 잠든 아웅산은 미얀마를 영국 식민 지배에서 구해낸 독립 영웅이자 국부(國父)다. 야당 지도자 수치 여사의 아버지다. 아웅산 테러 희생자 추모비는 세계에 평화와 반(反)테러, 민주주의 가치를 선언하는 기념물이 될 것이다. 내년 테러 30년 되는 날 장엄한 추모비가 서기를 기다린다. 반(反)파시즘에 앞장섰던 아웅산도 반길 것이다.
2

1
요즘싸이 공감조선블로그MSN 메신저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제휴안내· 구독신청

목록위로 크게 작게시간순찬성순반대순전체 100자평 (1)
윤정우(yoonchun****)
2012.10.11 08:12:44신고 | 삭제

김재익수석의 명복을 다시 빕니다. 버마로 떠나기 이틀전에 미국에서 온 반도체전문가와 같이 청와대로 찾아가 뵌적이 있죠. 그때 국제경제상황을 반도체전문가의 입장에서의 의견을 물으시더군요. 그리고 생각나는것, 625전쟁시 납북된 83,000여명의 납북자 ,그중에서 3,000여명의 공무원납북자의 추모비건립의 말은 언제나 나올까. 추모비건립을 제안합니다.
댓글쓰기찬성(0) | 반대(0)
  목록 수정 삭제  
댓글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0 이미일회장님께;조선일보 아래기사에 대한 저의 100자평을 참고하시길 바랍..
윤정우
13-06-24 2155
199 이미일회장님께;조선일보 아래기사에 대한 저의 100자평을 참고하시길 바랍..
이자원
15-11-15 1693
198 DMZ 60주년을 기념<천지진동페스티벌III_PEACE>콘서트
김우리
13-06-24 2509
197 아버지의 존재
박제완
13-05-11 2279
196 아래기사, 납북자신고는 민간인만 신고를 받는다니, 경찰등 공무원을 민간..
윤정우
13-05-11 2238
195 아래기사, 납북자8만여명의 2%정도가 인정을 받았으니, 남어지는 어떻게?.. [1]
윤정우
13-05-11 2249
194 2010.4.12. 우리가족회에서 김무성국회의원께기념패를 드릴때, 김의원님 말..
윤정우
13-05-11 2172
193 종합자료실에 동영상자료문의
이원희
13-04-29 2013
192 전쟁과평화연구소 입니다
윤판원
13-04-18 4333
191 아래기사의 최근 미 CIA의 653명 명부를 공지사항으로 여기에도 공개하여주..
윤정우
13-03-11 1986
190 아래, 조선알보기사를 보고, 명단이 공개됬으면 합니다. 회장님 수..
듄정우
13-03-07 2320
189 1월호 소식지을 인터넷으로 보고, 걱정이 좀 되는군요.
윤정우
13-02-11 2226
188 소식지의 첨부화일을 페이지순서데로 만들어 첨부하시면 좋겠습니다.
윤정우
12-11-23 2170
187 [패널공개모집] 청년,학부모,예술가 등 시민사회 300인 현장토론
소통300인회
12-11-08 2011
186 동네 주민센타에 '625납북자신고'촉구 프랑카드가 붙었는데..
윤정우
12-10-20 2663
185 25전쟁납부자의 추모비건립을 추진합시다..
윤정우
12-10-11 2085
184 평화통일강연에 초대합니다!
이해미
12-10-07 2572
183 활동에 감사
민원홍
12-07-05 2239
182 문의드립니다...꼭 확인후 전화 또는 답변 부탁드립니다..
원준석
12-06-29 2832
181 <6.3 (일) 서울광장 행사안내> “나라사랑 겨레사랑” 페스티발에 많은 참..
블루유니온
12-05-27 213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