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아래, 조선알보기사를 보고, 명단이 공개됬으면 합니다. 회장님 수고하셨습니다.
이름: 듄정우
2013-03-07 16:52:08  |  조회: 2320
[오늘의 세상] 6·25 직후 美 CIA 작성, 가장 오래된 납북자 명단 찾았다
이하원 기자

기사100자평(4)
日文 크게 작게요즘싸이 공감조선블로그MSN 메신저입력 : 2013.03.07 03:03
[납북인사가족협의회 공개… 본지 단독 입수]
1950년 10월 기준, 의원 김상덕·언론인 안찬수 등 653명
崔히상·리종백 등 북한식 표기, 北자료 바탕 작성 가능성
제3國인 美가 만든 명단… 戰時 납북자문제 제기에 큰 도움

김상덕 의원(사진 왼쪽), 이주신 검사.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1950년 6·25전쟁 발발 직후 서울 인근에서 납북된 한국인 명단을 만들어 보관해 온 것으로 6일 밝혀졌다.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1950년 9·28 서울 수복 직후인 10월 15일 CIA가 입수해서 작성한 납북자 명부를 미국의 국가기록보존소(NARA)에서 발굴, 6일 공개했다.

'서울에서 북한인에게 체포된 사람들(Persons Arrested in Seoul by the North Koreans)'이라는 제목이 붙은 이 명부에는 납북자 653명이 영어 이름 순으로 명기돼 있다.

이 명부는 표지에 "북한의 서울 점령 시기에 서울 인근에 거주하다가 북한 당국에 체포된 후, 1950년 10월 15일 현재 생사가 불분명한 사람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명부가 배포된 시기는 1951년 1월 19일로 돼 있다.

A4 용지 26쪽의 이 명부에는 6·25 당시 납북된 김상덕 국회의원, 이주신 검사, 김유연 목사, 안찬수 연합신문 부국장(전 조선일보 편집부장) 등 사회 지도층 인사가 다수 포함돼 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문화부장, 경신중학교 교장을 역임한 김 의원은 7월 20일 납북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거주하던 이주신씨는 서울지검 부장검사로 활동하다가 1950년 8월 납북됐다. 안찬수 부국장의 아들인 안병훈 기파랑(출판사) 대표는 "아버지와 함께 살던 집 주소가 '종로구 팔판동 81-2'였는데 CIA 납북자 명부에 영어로 정확히 기록돼 있어 놀랐다"며 "미국이 북한에 전쟁 발발과 납북 책임을 물으려고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6·25전쟁 중에 만든 납북자 명부의 표지 모습. 1950년 10월 15일 현재 생사(生死)를 알 수 없다는 영어 표현이 보인다. 이번 명부가 알려지기 전에는 공보처 통계국에서 1950년 12월 1일 작성한 '서울특별시 피해자 명부'가 가장 오래된 납북자 명단이었다. 이번 명부는 6·25전쟁의 피해국이 아닌 제3국이 이보다 한 달 반가량 앞선 10월 15일 납북자 명단을 입수해 작성했다는 점에서 앞으로 북한에 전시(戰時) 납북자 문제를 제기하는 데 유용한 자료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이 명부는 CIA가 북한 당국이 납북자를 신문(訊問)한 후 작성한 명단을 입수해서 재작성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유력하다. 이 명부에는 CH'OE Hi-Sang(崔히상), CH'OE Pyoung-hi(崔炳히) 등의 표기가 눈에 띈다. 또 '7월 6일 서울 신사동에서 경찰관 YI Chong-paek(리종백)이 납북'됐다는 기술도 있다.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의 이미일 이사장은 "CIA 명부에서는 사람 이름을 북한식으로 '희' 대신 '히'라고 표기하고 '이'씨 성을 '리'로 표기한 것이 보인다"며 "이는 북한 당국에서 만든 것을 미 CIA가 입수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서울특별시 피해자 명부'가 납북자들의 주소를 통·반으로 쓴 것과는 달리 CIA 명부는 번지수를 쓰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 정부에서 만든 명부를 참조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6·25전쟁 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이런 사실들을 토대로 미국이 북한이 만든 납북자 명단을 9·28 서울 수복 후 서울 또는 평양에서 입수한 뒤 영역(英譯)해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미일 이사장은 "이번 명부는 전쟁 피해국이 아니라 제3국인 미국이 만들었다는 점에서 더 객관적이라고 할 수 있다"며 "이 명부를 바탕으로 정부와 국제사회가 지금이라도 전시 납북자 문제를 북한에 강력히 제기 해야 한다"고 말했다.

日文으로 이 기사 읽기
6

6
요즘싸이 공감조선블로그MSN 메신저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제휴안내· 구독신청

목록위로 크게 작게시간순찬성순반대순전체 100자평 (4)

전미진(mjm****)
2013.03.07 03:42:23신고 | 삭제
너무 늦었지만 , 지금이라도 다행이군요..부디 좋은 결실을 보시기를 바랍니다.
댓글(2)찬성(7) | 반대(0)

현선영(h2ocur****)2013.03.07 12:31:13신고 | 삭제
평양에서 만주로 도망가는 경황에 모시고 갈리없고 즉결처분 했겠지. 통일되면 전범재판 자료로 쓰자.
이원규(lee****)2013.03.07 04:56:59신고 | 삭제
63년전이라. 일부는 아직 생존 가능성도 있고. 정신병자같은 것들과 말이 통해야 무얼 시도해보지. 답답한지고.신태묵(tms***)
2013.03.07 14:57:31신고 | 삭제

오늘 기사 '6.25직후 미 CIA 작성, 가장 오래된 납북자 명단' 중에서 납북자 명단 열람 행사개최 계획은 없으신가요? 이러한 자료가 발견 됐다니 매우 놀라운 일이고 조선일보의 신속한 단독 정보 입수력에 찬사를 보냅니다. 조속히 열람기회가 있기를 갈망합니다.
댓글쓰기찬성(0) | 반대(0)
안현진(khj****)
2013.03.07 12:04:44신고 | 삭제

박정희 대통령께서는 재임 18년 만에 세계 최빈국이던 이 나라를 배터지게 먹고사는 세계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육성시켰는데 이북 공산당은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3대가 세습독재로 6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인민들 배고픔 하나도 해결해 주지 못하니 이 얼마나 한심한 집단인가?
댓글(1)찬성(5) | 반대(0)

정하원(orang****)2013.03.07 16:00:41신고 | 삭제
진보들은 박정희 때문에 비만인구 늘었다고 원망 하던데요?설의웅(eus***)
2013.03.07 10:06:01

관리자가 (비속어/비하) 사유로 100자평을 삭제하였습니다

전미진(mjm****)
2013.03.07 03:42:23신고 | 삭제

너무 늦었지만 , 지금이라도 다행이군요..부디 좋은 결실을 보시기를 바랍니다.
댓글(2)찬성(7) | 반대(0)

현선영(h2ocur****)2013.03.07 12:31:13신고 | 삭제
평양에서 만주로 도망가는 경황에 모시고 갈리없고 즉결처분 했겠지. 통일되면 전범재판 자료로 쓰자.
이원규(lee****)2013.03.07 04:56:59신고 | 삭제
63년전이라. 일부는 아직 생존 가능성도 있고. 정신병자같은 것들과 말이 통해야 무얼 시도해보지. 답답한지고.전체 100자평 (4)
  목록 수정 삭제  
댓글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0 이미일회장님께;조선일보 아래기사에 대한 저의 100자평을 참고하시길 바랍..
윤정우
13-06-24 2154
199 이미일회장님께;조선일보 아래기사에 대한 저의 100자평을 참고하시길 바랍..
이자원
15-11-15 1693
198 DMZ 60주년을 기념<천지진동페스티벌III_PEACE>콘서트
김우리
13-06-24 2508
197 아버지의 존재
박제완
13-05-11 2278
196 아래기사, 납북자신고는 민간인만 신고를 받는다니, 경찰등 공무원을 민간..
윤정우
13-05-11 2238
195 아래기사, 납북자8만여명의 2%정도가 인정을 받았으니, 남어지는 어떻게?.. [1]
윤정우
13-05-11 2249
194 2010.4.12. 우리가족회에서 김무성국회의원께기념패를 드릴때, 김의원님 말..
윤정우
13-05-11 2172
193 종합자료실에 동영상자료문의
이원희
13-04-29 2013
192 전쟁과평화연구소 입니다
윤판원
13-04-18 4333
191 아래기사의 최근 미 CIA의 653명 명부를 공지사항으로 여기에도 공개하여주..
윤정우
13-03-11 1986
190 아래, 조선알보기사를 보고, 명단이 공개됬으면 합니다. 회장님 수..
듄정우
13-03-07 2319
189 1월호 소식지을 인터넷으로 보고, 걱정이 좀 되는군요.
윤정우
13-02-11 2226
188 소식지의 첨부화일을 페이지순서데로 만들어 첨부하시면 좋겠습니다.
윤정우
12-11-23 2169
187 [패널공개모집] 청년,학부모,예술가 등 시민사회 300인 현장토론
소통300인회
12-11-08 2010
186 동네 주민센타에 '625납북자신고'촉구 프랑카드가 붙었는데..
윤정우
12-10-20 2662
185 25전쟁납부자의 추모비건립을 추진합시다..
윤정우
12-10-11 2085
184 평화통일강연에 초대합니다!
이해미
12-10-07 2572
183 활동에 감사
민원홍
12-07-05 2239
182 문의드립니다...꼭 확인후 전화 또는 답변 부탁드립니다..
원준석
12-06-29 2831
181 <6.3 (일) 서울광장 행사안내> “나라사랑 겨레사랑” 페스티발에 많은 참..
블루유니온
12-05-27 21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