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저는 납북자신고시에 납북자추모묘역을 국립묘지에 만들어 줄것을 요청하렵니다.
이름: 윤정우
2011-06-07 10:39:11  |  조회: 2351
“이런 나라 위해 누가 목숨 내놓겠나?”
시늉만 선열 추모...미국은 ‘가장 성스러운 날’로
북한 열사릉엔 늘 추모행렬...신혼부부도 꼭 찾아
최종편집 2011.06.06 15:00:13 온종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글자크기

현충일을 앞두고 현충일의 의미를 모르는 어린이들이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충격을 주었다. 심지어 한 인터넷 포털엔 ‘현충일이 어떤 날이냐'는 질문에 "이순신 장군이 돌아가신 날"이라고 답한 네티즌들도 적지 않았다고 전한다.
이 같은 세태와 관련 유코피아닷컴은 6일 미국의 ‘메모리얼 데이’를 한국의 현충일에 비교해 소개했다.
유코피아닷컴에 따르면 국가를 위해 희생한 미군 병사들은 종교어서의 순교자 대우를 받는다. 사병이 전사해도 장례식엔 반드시 장군이 참석해 관에 덮여있던 성조기를 유족에 건네준다는 것. 그것도 무릎을 꿇고서다.
유족들도 눈물을 글썽이며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마치 성경구절 외우듯 '자랑스럽다'는 말을 되풀이 한다고 소개했다.
이같은 정신의 원천은 바로 헌법. 유코피아닷컴은 “제정된 지 200년이 넘었으나 여전히 유효하다”며 “헌법에 담겨진 민주-공화주의 이념은 시대가 바뀌어도 한 점 한 획 고쳐서도, 또 추가해서도 안 된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현충일에 해당하는 날이 미국의 '메모리얼 데이(Memorial Day)'. '아메리카니즘'의 대의를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을 추모하는 날이어서 미국에서 연중 가장 성스러운 날로 기리고 있다.
메모리얼 데이는 3일 연휴로 당초 5월 30일로 지정됐던 것이 1968년부터 5월 마지막 월요일로 바뀌어 시행되고 있다.
메모리얼 데이는 전국에서 장엄하게 행사가 펼쳐진다. 이날 해가 뜨면 집집마다 조기를 달아매고 12시 정오엔 성조기를 높이 게양한다. 호국선열들의 뜻을 받들겠다는 다짐이다.
또 오후 3시엔 전국적으로 묵념을 올리고, 이어 해가 지면 워싱턴 의사당 앞뜰에서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의 지도층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추모 콘서트가 열린다. 이 콘서트는 전국에 생중계된다고 유코피아닷컴은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특별히 현충일을 정하지 않고 있으나 갖가지 국가 기념일은 물론 평소에도 저들의 이른바 ‘열사릉’에 학생 군인 및 주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자유북한방송은 “이는 김 씨 일가와 혁명 1세대들을 참배하는 것과 동시에 그들의 ‘충성심’을 따라 배워 ‘당과 수령께 충성하고 조국과 인민을 위해 목숨을 바치겠다’는 각오를 다지도록 하기 위한 북한 당국의 강압적이고 조직적인 요구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때문에 북한에서는 남한과 같이 따로 현충일을 정하지 않아도 일상적으로 학생들이나 주민들에 대한 계급교양과 애국교양을 위해 항시적으로 헌화 및 추념식을 진행하도록 조직ㆍ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함께 결혼식을 하는 신혼부부들도 반드시 열사릉을 찾아 헌화 및 기념촬영을 하는 것을 우선시 하고 있으며 군에 징집된 초모생들도 근무지로 떠나기 전 반드시 이 곳을 먼저 찾아 열사들의 애국적 소행을 따라 배우도록 교양하고 있어 열사릉을 찾는 사람들의 행열이 끊이지 않는다고 방송은 소개했다.

6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6·6국민대회에 참석한 한 6.25 참전용사는 “현충일 행사가 정부 차원에서 더욱 성대하게 열려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고작 오전 10시 시늉만의 기념식으로 그치는 현충일 행사로는 국가를 위해 산화한 선열들의 넋을 기리고 잇기에 부족하다는 것이다. 참전용사는 “이런 나라를 위해 누가 목숨을 내놓겠나?”라고 혼잣말을 내뱉었다.
  목록 수정 삭제  
댓글  총1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이모티콘 asd

롤 대리를 이용하면 랭크 상승에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문적인 대리 플레이어들은 전략적인 플레이와 뛰어난 기술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신보다 높은 랭크로 승급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또한, 대리 플레이를 관찰하며 다양한 전략과 플레이 스타일을 배울 수 있어 자신의 게임 플레이 스킬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23-06-14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8 아래 기사를 보니, 우리 6.25전쟁납북자 8만여명 어떻게 될지?
윤정우
11-06-24 2666
157 첫 포스팅이 완료되었습니다.
조안나
11-06-23 2359
156 협조 문의드립니다.^^
조안나
11-06-15 2337
155 아래 대통령의 녹음방송을 듣고, 피난치 못한 납북자를 정부는 위로를 하여.. [1]
윤정우
11-06-13 2282
154 저는 납북자신고시에 납북자추모묘역을 국립묘지에 만들어 줄것을 요청하렵.. [1]
윤정우
11-06-07 2350
153 아래 납북언론인 부인, 별세 기사을 보고 납북자신고가 얼마나 들어왔을까?..
윤정우
11-06-07 2450
152 "소식지"의 목차도 넣고,, 첨부화일은 첫페이지부터 나오면 좋겠습니다.
윤정우
11-05-18 2333
151 "인권위장, 탈북자 2만명에 공식 사과편지"기사를 보고, 100평 제안을 했습..
윤정우
11-05-12 2605
150 안철수, 박경철이 초대합니다. 청년 리더십 아카데미!
양다솔
11-04-29 2457
149 아래 기사를 보니, 정부는 우리 납북자유족에게 위로패라도 주어야 한다.
윤정우
11-04-03 2134
148 이런 경우도 납북피해자에 해당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관리자
11-03-28 2305
147 아래 '한국전참전노병 60년만에 훈장'에 준한, 625납북자의 명예회복 고려..
윤정우
11-03-11 3027
146 이런 경우도 납북피해자에 해당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손규현
11-03-08 2513
145 아래 글 보니, 우리가 625같은 동족끼리의 싸움이 다시는 없게 하였으면..
윤정우
11-02-23 2721
144 아래기사참조, 625전쟁중 납북공무원,특히경찰,은 전사자예우를 신고하자 [1]
윤정우
11-02-19 2353
143 6.25전쟁 납북자법 제정 발의, 박선영 국회의원의 "뜻밖의 인생".. 이야기
윤정우
11-02-05 2792
142 집안 어르신의 이야기를 듣고 검색을 해보니....... [1]
관리자
11-01-18 2358
141 [성명] 이번 북괴의 대한민국 공격은 미친개에 몽둥이가 약 이었다. [1]
한재준
10-11-24 2793
140 [성명] 북한이 핵 도발행위 더 이상 용납 못한다.
한재준
10-11-23 2209
139 양귀비꽃 배지>>>우리 납북자가족은 항상 <물마초 배지>를 달고 다닙시다...
윤정우
10-11-12 26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