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아래 기사를 보니, 언제쯤, 대통령이 625전쟁 납북자유족을 초청, 위로를 할까?
이름: 윤정우
2011-06-24 17:21:05  |  조회: 3115
MB "자손대대 잊지 않아야 제2의 6.25 없다"
벌써 6.25 발발 61주년...참전 용사 초청 위로연 베풀어

최종편집 2011.06.24 15:18:34 선종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글자크기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6.25전쟁 61주년을 하루 앞두고 국내외 참전유공자들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으로 초청, 위로연을 베풀었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터키, 이탈리아 등을 포함한 국내외 참전 유공자를 비롯해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국군 귀환용사 등 900여명이 참석했다.

이 대통령은 먼저 “지나간 6.25를 상기하고 또 해외 용사, 국내 모든 용사에게 감사와 존경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6.25와 같은 민족상잔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6.25전쟁을 100년이 지나도 자손 대대로 잊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6.25의 참혹한 역사와 그 진실의 역사를 6.25에 참여했던 세대뿐 아니라 다음 다음 후손 세대에도 정확히 가르치고 교육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나간 6.25를 상기하고 우리 국민이 단합해야 이 땅에 다시는 6.25와 같은 비극을 막을 수가 있다고도 했다.

이 대통령은 "한 치의 땅도 거저 얻을 수 없고 자유도 거저 얻을 수 없다. 희생 없이는 한 치의 땅도 지킬 수 없고 희생 없이는 자유를 지킬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 땅 어느 곳에 묻혀 있을, 아직 찾지 못한 13만명의 우리 용사들을 마지막 한 사람까지도 끝까지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해외 참전용사들에게는 “참전했던 16개국 국가 용사뿐 아니라 그 나라와 늘 함께 할 것이다. 100년, 200년이 지나 전쟁을 겪지 않은 세대가 올 때까지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이 자리에는 6.25 당시 중공군 포로로 북한에 억류됐다 2000년 7월 70세의 나이에 북한을 탈출한 국군 5사단 소속 유영복씨도 있었다.

유씨는 “저를 비롯한 귀환용사들은 수십 년을 북한의 탄광 등지에서 온갖 학대와 멸시를 받는 고통 속에서 자유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했다.

미국 참전용사 대표 윌리암 맥스웨인(80)씨는 “자유란 거저 주어지지 않고 그리 될 수도 없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6.25전쟁에서 한국인들과 어깨를 맞대고 함께 싸운 것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목록 수정 삭제  
댓글  총1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이모티콘 ad

롤 대리
롤 듀오
롤 강의   23-06-23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50 안철수, 박경철이 초대합니다. 청년 리더십 아카데미!
양다솔
11-04-29 2574
149 아래 기사를 보니, 정부는 우리 납북자유족에게 위로패라도 주어야 한다.
윤정우
11-04-03 2224
148 이런 경우도 납북피해자에 해당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관리자
11-03-28 2398
147 아래 '한국전참전노병 60년만에 훈장'에 준한, 625납북자의 명예회복 고려..
윤정우
11-03-11 3133
146 이런 경우도 납북피해자에 해당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손규현
11-03-08 2661
145 아래 글 보니, 우리가 625같은 동족끼리의 싸움이 다시는 없게 하였으면..
윤정우
11-02-23 2830
144 아래기사참조, 625전쟁중 납북공무원,특히경찰,은 전사자예우를 신고하자 [1]
윤정우
11-02-19 2499
143 6.25전쟁 납북자법 제정 발의, 박선영 국회의원의 "뜻밖의 인생".. 이야기
윤정우
11-02-05 2920
142 집안 어르신의 이야기를 듣고 검색을 해보니....... [1]
관리자
11-01-18 2473
141 [성명] 이번 북괴의 대한민국 공격은 미친개에 몽둥이가 약 이었다. [1]
한재준
10-11-24 3008
140 [성명] 북한이 핵 도발행위 더 이상 용납 못한다.
한재준
10-11-23 2326
139 양귀비꽃 배지>>>우리 납북자가족은 항상 <물마초 배지>를 달고 다닙시다...
윤정우
10-11-12 2744
138 2010년 평화재단 창립6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초대합니다.
평화재단
10-11-07 2254
137 납북자문제해결 국제대회의 "납북가족증언" 동영상을 조갑제닷컴에서 보시..
윤정우
10-11-04 2606
136 납북자문제해결 국제대회의 2일차 아래 동영상을 조갑제닷컴에서 보시길 바..
윤정우
10-11-04 3156
135 “납북자 가족 아픔 제대로 헤아려달라”는 아래 뉴스도 읽어 보시길 바랍..
윤정우
10-11-02 2103
134 조갑제닷컴에 실린 "납치문제 해결 국제연합회의" 속보(11월 1일 대회 속보.. [1]
윤정우
10-11-02 3968
133 10월 31일, 납북자문제 국제대회 환영만찬 방영물을 조갑제닷컴에서 보시길..
윤정우
10-11-02 2411
132 아래 기사의의 "유족연금"을 공무원납북자에게도 적용하도록 연구 합시다.
윤정우
10-11-01 2212
131 금강산 관광 세미나
구민희
10-10-15 244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