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가족회 활동문서

가족회 활동문서

"납북자문제 美인권보고서에 실릴듯"<납북단체>
이름: 사무국
2003-06-16 00:00:00  |  조회: 8612
[yonhap] 2003-06-12 22:09:41

(영종도=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한국인 납북자 문제가 미 국무부에서 발간하는 인권보고서에 실릴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달 탈북해 현재 베이징(北京) 주중 한국대사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납북자 김병도(50)씨가 미 의회에서 증언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될 예정이다.

납북자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10일간의 방미활동을 마치고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피랍탈북인권시민연대 도희윤 사무총장은 "미 국무부 차관보급 고위관료를 만나 납북자 문제를 소상하게 전달했다"며 "이 관계자는 매년 발간되는 미 국무부 인권보고서에 납북문제를 수록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도 사무총장은 이어 "납북자 김병도씨가 한국에 입국하면 김씨와 한국의 납북자 가족대표들을 미 의회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이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방미 대표단은 그러나 뉴욕 맨해튼의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를 방문, 한국전쟁 당시 납북자 8만여명의 인적사항이 담긴 CD롬과 전후 피랍자 486명의 명단을 전달하려 했으나 북측의 거부로 무산됐다.

이에 따라 이들은 유엔본부에 청원서와 함께 관련자료를 팩스로 제출하는 한편 미 국무부와 미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납북자 명단을 넘겼다고 밝혔다.

도 사무총장은 "이번 방미는 납북자문제를 국제적 관심으로 확대시키는 성과를 거뒀다"며 "납북자 단체들이 추가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납북자문제를 해결하겠다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약속에 대해서도 현 정부를 상대로 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표단은 이번 방미기간에 부시 행정부 및 상하원 의원들을 비롯, 미 북한인권위, 의회 국제관계위, 국제사면위, 인권변호사위 관계자들과 접촉, 한국인 납북자문제 해결을 위한 미측의 정치.외교적 지원을 촉구하는 활동을 벌였다.

이번 방미에는 도 사무총장을 비롯해 피랍탈북인권시민연대 배재현 대표, 납북자가족모임 최성룡 대표, 납북자가족협의회 최우영 회장, 6.25전쟁 납북인사 가족협의회 김성호 이사장과 이미일 전 이사장 등 7명이 참가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75 [정전 50주년 특별기획 - II] 6.25 납북자 가족들의 생사확인과 송환 노력..
사무국
03-08-12 3277
374 [美의회]"탈북자 인권개선 지원하라" 예산1천만弗 배정
사무국
03-06-30 8922
373 납북자 관련 질문받는 황장엽씨
사무국
03-06-30 8706
372 황장엽, 일본인 납북자 가족 만남
사무국
03-06-30 9033
371 Japan wants U.S. to be cautious in handling N. Korea at UNS
사무국
03-06-25 8719
370 미국, 대북관계 개선시 인권상황 연계 촉구
사무국
03-06-25 8673
369 납북인사 생사확인·송환위해 노력
사무국
03-06-25 8846
368 6·25 53주년 납북인사 송환 한일공동 촉구대회
사무국
03-06-21 8828
367 외교통상부 [주간국제정세정보] 게시판 새로운 글 알림 (2003/06/18)
사무국
03-06-19 3262
366 朴씨 "꽃잎 진다고 바람을 탓하겠나"
사무국
03-06-19 9273
365 "특검 연장 여론 지역별 편차"
사무국
03-06-19 8685
364 [정보철] 국제형사재판소의 설립과 전망
사무국
03-06-16 8593
363 [기자의 눈]권순택/납북자 외면하는 "인권 정부"
사무국
03-06-16 8814
362 [사회 포토]北송금 철저수사 촉구 시위
사무국
03-06-16 8602
361 "납북자문제 美인권보고서에 실릴듯"<납북단체>
사무국
03-06-16 8611
360 北 “북일 평양선언 백지화” 경고
사무국
03-06-16 8652
359 南北 군인 군사분계선 넘어
사무국
03-06-16 8742
358 [광화문에서]이동관/노무현 외교의 `북한 코드`
사무국
03-06-16 2947
357 [사설]‘공산당 허용’이 덕담일 수 있나
사무국
03-06-16 8816
356 [국회 대정부 질문]한나라 "전투적 언론관 변해야" 지적
사무국
03-06-16 85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