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가족회 활동문서

가족회 활동문서

朴씨 "꽃잎 진다고 바람을 탓하겠나"
이름: 사무국
2003-06-19 00:00:00  |  조회: 9274
동아닷컴 : 03/06/19(목) 02:31


대북 송금 의혹사건과 관련해 구속 수감된 박지원(朴智元) 전 문화관광부 장관의 18일 하루는 한숨과 한탄의 연속이었다.

이런 그를 위해 수사팀은 새벽에 폭탄주를 함께하며 얘기를 나누었으며 그는 “나 한 몸 스러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남북 화해와 협력의 무드만은 깨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밤 늦게 영어의 몸이 됐다. 서울구치소로 가기에 앞서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특사로 역할한 것을 지금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그 문제에 있어서는 사법부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억울한 점은 없는가’라는 질문에 “억울한 건 없습니다. 두 분이 구속돼 있는데 제가 구속 안 되면 말이 안 됩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꽃잎이 진다고 어찌 바람을 탓하겠습니까. 차에 띄워 마시고 살겠습니다”라고 소회를 피력했다. 박 전 장관의 소회 발언은 조지훈의 시 ‘낙화(落花)’의 첫째 연으로 좌초위기에 처한 햇볕정책을 꽃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 시는 ‘꽃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로 끝맺는다.

하종대기자 orionha@donga.com

▼조지훈의 낙화(落花)▼

꽃이 지기로소니
바람을 탓하랴

주렴 밖 성긴 별이
하나 둘 스러지고

귀촉도 울음 뒤에
머언 산이 다가서다.

촛불을 꺼야 하리.
꽃이 지는데

꽃 지는 그림자
뜰에 어리어

하이얀 미닫이가
우련 붉어라.

묻혀서 사는 이의
고운 마음을

아는 이 있을까
저허하노니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75 [정전 50주년 특별기획 - II] 6.25 납북자 가족들의 생사확인과 송환 노력..
사무국
03-08-12 3277
374 [美의회]"탈북자 인권개선 지원하라" 예산1천만弗 배정
사무국
03-06-30 8923
373 납북자 관련 질문받는 황장엽씨
사무국
03-06-30 8706
372 황장엽, 일본인 납북자 가족 만남
사무국
03-06-30 9033
371 Japan wants U.S. to be cautious in handling N. Korea at UNS
사무국
03-06-25 8719
370 미국, 대북관계 개선시 인권상황 연계 촉구
사무국
03-06-25 8673
369 납북인사 생사확인·송환위해 노력
사무국
03-06-25 8846
368 6·25 53주년 납북인사 송환 한일공동 촉구대회
사무국
03-06-21 8828
367 외교통상부 [주간국제정세정보] 게시판 새로운 글 알림 (2003/06/18)
사무국
03-06-19 3263
366 朴씨 "꽃잎 진다고 바람을 탓하겠나"
사무국
03-06-19 9273
365 "특검 연장 여론 지역별 편차"
사무국
03-06-19 8685
364 [정보철] 국제형사재판소의 설립과 전망
사무국
03-06-16 8593
363 [기자의 눈]권순택/납북자 외면하는 "인권 정부"
사무국
03-06-16 8814
362 [사회 포토]北송금 철저수사 촉구 시위
사무국
03-06-16 8602
361 "납북자문제 美인권보고서에 실릴듯"<납북단체>
사무국
03-06-16 8612
360 北 “북일 평양선언 백지화” 경고
사무국
03-06-16 8653
359 南北 군인 군사분계선 넘어
사무국
03-06-16 8742
358 [광화문에서]이동관/노무현 외교의 `북한 코드`
사무국
03-06-16 2947
357 [사설]‘공산당 허용’이 덕담일 수 있나
사무국
03-06-16 8816
356 [국회 대정부 질문]한나라 "전투적 언론관 변해야" 지적
사무국
03-06-16 85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