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어머님의 그리움
이름: 명노성
2011-12-31 14:16:09  |  조회: 2523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어제 우연히 텔레비젼을 보다 협회가 비영리단체로 운영되는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저의 어머님께서 살아계실때 애타게 찾으셨던 외삼촌(어머니의 오빠)말씀이 늘 선하게 기억되어 혹 여쭙니다.
어머니께선 이미 작고하셨지만 생전에 한분뿐인 가족 오빠를 찾고자 무진애를쓰셨던 기억이납니다.
이산가족찾기때 두번씩이나 방송국에나가셨으며 어머님 말씀에의하면 용산에사셨을때 반공청년단 단장을 지내셨고
도봉산절에 숨어지내셨던 외할머니,그리고 어머니 누군가에의해 북으로 끌려갔다는 외삼촌이 계셨습니다.
너무 오랜세월이지만 그토록 찾으셨던 어머님의 그리움이 생각나 글을 올립니다.
외삼촌의 존암은 이영선(어머님 연세가 1935년생이시니 외삼촌께서는 1930년 정도나 조금위정도) 아직 북에 살아계실찌는 모르지만 혹 인연이 된다면하는 마음으로 사연을 올립니다.
고향은 황해도이셨다고합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수정 삭제  
댓글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4 OPEN the DOOR
정의정
12-03-29 2195
173 문의 드립니다.
사공복만
12-03-25 2440
172 어머님의 그리움
명노성
11-12-31 2522
171 납북자 결정 감사합니다
김태준
11-12-29 2458
170 문의드립니다.
관리자
11-12-23 2382
169 문의드립니다.
김진규
11-11-19 2318
168 물망초 뱃지 구매를 통해 후원하고 싶습니다.
강영준
11-10-31 3384
167 주간조선] 北 보위부 작성 평양 성인 210만명 신상정보 단독 입수
민봉기
11-10-22 5287
166 아버지에대한 추억
장귀화
11-10-05 3253
165 초대합니다.[국책사업의 환경문제 검증및 갈등해결방안 발표회]
환경정보평가원
11-09-26 2492
164 축복해요
장귀화
11-08-23 2485
163 한국일보만이, 전후납북자는 조상을 받는데.햇다..집안이 망한 유족의 보상..
윤정우
11-08-03 2354
162 뉴데일리 인터넷뉴스 (27일, 납북자 기억의 날 행사에 관하여) [1]
윤정우
11-07-28 2795
161 지난, 5월 18일에도 제안을 하였지만, 다시, 제안을 구체적으로 해 봅니다...
윤정우
11-07-12 3043
160 아래 기사를 보니, 언제쯤, 대통령이 625전쟁 납북자유족을 초청, 위로를.. [1]
윤정우
11-06-24 3056
159 아래기사를 보니, 우리협의회 임원이 각계대표가 망라되는지? 궁굼합니다. [1]
윤정우
11-06-24 2522
158 아래 기사를 보니, 우리 6.25전쟁납북자 8만여명 어떻게 될지?
윤정우
11-06-24 2744
157 첫 포스팅이 완료되었습니다.
조안나
11-06-23 2497
156 협조 문의드립니다.^^
조안나
11-06-15 2419
155 아래 대통령의 녹음방송을 듣고, 피난치 못한 납북자를 정부는 위로를 하여.. [1]
윤정우
11-06-13 23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