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아래 기사를 보고, 625전쟁 납북자 추모공원을 만드는것을 생각해 봅니다.
이름: 윤정우
2013-10-07 08:22:34  |  조회: 2316
[오늘의 세상] 30년만의 '아웅산 殉國(순국) 추모비'… 17位 이름 아로새긴다
박수찬 기자

기사100자평(1) 크게 작게요즘싸이 공감조선블로그MSN 메신저입력 : 2013.10.07 03:03
[높이 1.5m 추모비 설계안 확정… 12월 20일쯤 준공식]

가운데 한뼘 너비 틈 사이로 50m 떨어진 테러 현장 보여… 미얀마 대통령도 깊은 관심
건립 비용 7억3000만원, 각 부처·재계 등서 십시일반
건립委 오늘 파주 위령탑 방문

북한이 미얀마(당시 버마)에서 자행한 폭탄 테러가 오는 9일로 30주년을 맞는 가운데 '아웅산 순국 사절 추모비' 건립이 막바지 단계에 들어섰다. 아웅산 순국 사절 추모비 민관(民官)건립위원회(위원장 권철현 세종재단 이사장)는 최근 8차 회의에서 오는 12월 20일쯤 추모비 준공식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연말에는 희생자 17명의 유가족이 직접 현지를 방문해 추모식을 열 수 있게 됐다.

◇높이 1.5m 추모비에 순국 사절 17인 새겨

위원회가 확정한 설계안에 따르면 추모비는 높이 1.5m, 두께 1m로 미얀마 정부가 제공한 아웅산 국립묘지 내 경호동 인근 부지(260㎡)에 들어선다. 30년 전 테러 현장에서 불과 50m 거리다. 아웅산 국립묘지는 미얀마 독립 영웅인 아웅산과 그의 동료를 추모하는 미얀마의 성소(聖所) 같은 곳으로 특별 행사가 있을 때만 일반인에 공개돼 왔다.

추모비는 진한 회색을 띠는 '블랙 콘크리트' 소재로 조성된다. 주변 시설도 같은 소재를 택했다. 설계를 맡은 박창현 건축가는 "해외 다양한 추모 시설을 참조했다"며 "추모 시설인 만큼 차분한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아웅산 순국 사절 추모비 가상도(위)와 조감도(아래). 아웅산 테러 현장과 50m 떨어져 있으며 미얀마 최대 불교 유적지 쉐다곤 파고다로부터 약 100m 떨어져 있다. 추모비에는 순국 사절 17인의 이름이 새겨지게 된다. 가상도에서 추모비 뒤로 보이는 붉은 건물은 미얀마의 독립 영웅 아웅산 장군 추모탑의 일부다. 추모비 위에는 '아웅산 순국 사절 추모비'라는 글과 함께 서석준 부총리, 이범석 외무부 장관, 김동휘 상공부 장관, 서상철 동력자원부 장관, 함병춘 대통령 비서실장 등 테러 당시 희생된 17명의 이름과 직책이 한글로 새겨진다.

추모비 앞에는 참배객들이 꽃을 놓을 수 있도록 낮은 제단도 마련된다. 작은 금속 구슬 소재로 문장 형태를 표현해 온 조형미술가 고산금씨의 작품도 설치될 예정이다. 추모비 가운데에는 어른 손으로 한뼘 너비의 틈이 나 있다. 추모비 앞에 선 참배객들은 그 틈을 통해 1983년 테러가 일어났던 장소를 직접 볼 수 있다.

◇한국·미얀마 정부도 긴밀히 협조

지난 3월 건립위원회가 출범해 본격적으로 추모비 건립 프로젝트가 시작된 후 한국과 미얀마 정부는 긴밀히 협의해 왔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미얀마 정부 인사와 협의를 할 때마다 추모비 건립이 잘 이뤄지도록 당부했다.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도 추모비 디자인에 깊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립위원회는 추모비 건립 비용으로 총 7억3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권철현 건립위원회 위원장은 "아웅산 테러 희생자 유족 지원 사업을 해온 세종재단과 외교부·국방부·국가보훈처·전국경제인연합회·무역협회·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이번 추모비 건립을 위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당초 건립위원회는 아웅산 폭탄 테러 30주기인 10월 9일에 맞춰 미얀마 현지에서 추모비 준공식을 겸해 추모 행사를 열 계획이었으나 미얀마 정부 내부의 사정과 우기(雨期)가 겹치면서 다소 연기됐다.

건립위원회는 7일 오전 10시 파주 임진각 내에 있는 아웅산 순국 외교 사절 위령탑을 방문해 헌화하고, 그간의 사업 추진 경과를 보고한다. 행사에는 고(故) 서석준 부총리의 부인인 유수경 국민대 명예교수, 함병춘 대통령 비서실장의 아들인 함재봉 아산정책연구원장 등 유족들과 권 이사장을 비롯한 위원들과 이인재 파주시장 등이 참석한다.
  목록 수정 삭제  
댓글  총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0 625전쟁납북자신고위원회에 아래 글을 남겻습니다.
윤정우
14-06-09 2935
219 아래기사를 보니, 625납북자신고율이 5%도 못된다고 하면 어쩔것인가?
윤정우
14-05-31 2650
218 오랫만에 5월호를 보니, 2월호처럼 보기 싶게하시길..그리고 제안.
윤정우
14-05-20 2373
217 회장님, 금년 625행사는 납북자신고촉구를 위한 가족행사으로 하시길 바랍..
윤정우
14-05-17 2691
216 인사올립니다. [2]
권영숙
14-02-26 2321
215 6.25납북자 콘선트도 KBS에서 하도록 요청하면서, 적극화 합시다. [1]
윤정우
14-02-03 2303
214 납북자 8만여명 유족찾기에 위하여 기념추모사업을 조속 수립,발표하여야..
윤정우
14-01-29 2204
213 북한인권국제회의 참관인을 모집합니다.
황창연
13-12-03 2425
212 2013북한인권국제회의 홍보합니다.
이종석
13-11-23 2158
211 625추념공원건립국민운동본부에서 아래와 같이 알려왔습니다
윤정우
13-11-05 2511
210 16일 저녁 KBS1의 9시뉴스//내년에는 전국 실태조사를 한다고...
윤정우
13-10-17 2409
209 아래 기사를 보고, 625전쟁 납북자 추모공원을 만드는것을 생각해 봅니다.
윤정우
13-10-07 2315
208 6·25전쟁 납북자 84,532명 근거명부 발굴 공모전....를 ...보고...
윤정우
13-09-10 2556
207 의용군의 실체.3
권영철
13-08-31 2231
206 사무국요원님들께; 8월호 소식직를 7월호 처럼 보기싶게 하시면 좋겠습니다..
윤정우
13-08-30 2131
205 최근에 발견한... 납북피해신고방법(통일부 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옮김)
윤정우
13-08-30 2525
204 의용군의 실체.2
권영철
13-08-29 2415
203 아빠와 삼형제
권영철
13-08-18 2039
202 공개총살
권영철
13-08-18 2552
201 의용군의 실체.1 [1]
권영철
13-08-18 2323
1 2 3 4 5 6 7 8 9 10